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 색칠하기

그리스인, 플라톤(427-348 B.C.E.)과 아리스토텔레스(384-322 B.C.E.)는 옛날부터 오늘날까지 최고의 철학자로 불려집니다. 그들의 업적은 수세기를 앞선 넓은 범위의 철학적 학문을 다졌기 때문에 오늘날까지 강한 흥미를 가지고 연구되고 있습니다. 플라톤은 세계는 실재의 진짜 모습을 꿰뚤어 볼수 없는 동굴과 같고 우리는 오직 동굴 벾에 비친 물체의 그림자만 볼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사물의 실체를 이해하기 위해서 자연세계를 살펴볼 때 우리의 오감에만 의존할 수 없습니다. 수학의 증명의 기본적인 원칙과 비슷하듯 실재의 진짜 모습은 우리 마음 속에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실재의 진짜 모습은 관찰되는 것이 아니라 생각되어는지는 것이고 오직 철학자만이 사물들의 실체를 이해할수 있습니다. 플라톤과는 다르게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연세계의 실재를 정확히 알기 위해서는 오감을 사용해야 한다고 믿었습니다. 논리와 결합한 자연세계에 대한 체계적인 관찰과 분석은 진실로 향하는 길입니다. 이와 같은 관찰의 방법론은 우리가 “과학”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키프로스의 제논 볼테르
Click to see printable version of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 색칠하기
카테고리: 
라이센스: 

이 작품과 글들은 이반 포도르니코브(철학석사, 몬트리올 콘코르대학/ 파리 소르폰 대학)에 의하여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 Alike 3.0 License하에 게재되었습니다.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 색칠하기놀이를 클릭하여 인쇄가능한 버전을 보시거나 온라인에서 색칠해보세요. (아이패드와 안드로이드 태블릿에서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색칠하기놀이는 철학카테고리와 그로 매료되었을 것입니다.

색칠하기는 수요일, 1월 6, 2016 - 01:10 kate. 가 포스트 하였습니다.